검은태풍

2017년 04월 23일
그녀를 만나기 위해 세상이 좀 더 짙어졌으면 하는 소박한 마음으로 만든 빠른 템포의 곡입니다.
끝없이 어두워지면 그녀만이 밝게 빛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죄송합니다. 아......... 지금 보니 이기적인 곡이네요....

- 검은 태풍 -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진데~ 
워어~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진데~ 

어두워 어두워 어두워 지길 
어두워 어두워 어두워 제발 
어두워 어두워 어두워 지길 바래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진데~ 
워어~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진데~ 
세상아 

몰아쳐 몰아쳐 몰아쳐 지길 
몰아쳐 몰아쳐 몰아쳐 제발 
몰아쳐 몰아쳐 몰아쳐 지길 바래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진데~ 
워어~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지~ 
그녀에 닿기까진데~ 

변해라 변해라 변해라 바람아~ 
무거워 무거워 무거워 지길 
몰아쳐 몰아쳐 몰아쳐 주길 바래~ 

어두워 어두워 어두워 지길 
어두워 어두워 어두워 제발 좀 
어두워 어두워 어두워 지길 바래

< 밤 멜로디 >

밤 속의 가로등그 주위로 수많은 나방이 뒤척인다.어둠에 사무친 가상의 그녀는 한번 만난 적이 있다.당신을 처음 봤을 때 놀랐었죠.뭔지 모르겠는데 놀랐었어요. 그때의 당신은 작품을 전시하고 있었어요.당신의 작품은 따뜻했어요. 그리고 마음이 참 사랑스러웠음을 느꼈어요.안타까운 게 있다면 당신의 모습 또한 너무 아름다웠단 거죠.태어나서 당신만큼 아름다운 사람... » 내용보기

Mine

자정에는 영화를 보며 잠드는 것이 일상이다.어제 새벽, Mine이라는 한 병사에 관한 영화를 보게 되었다.중동에 저격수로 배정받은 해병 마이크는임무를 실패하고 사막을 걷던 중 지뢰 지역을 지나게 되고,거기서 동료 토미는 지뢰를 밟고 두 다리가 날아간다.그 찰나.. 주인공 마이크도 지뢰를 밟게 된다.한 발자국 도 움직일 수도 없고, 무전으로 구조대원이 오... » 내용보기

< 평화가 올 때까지 >

밤바다 책상에 앉아 있습니다.보이지 않는 외로운 눈알들은 연인들로 이어줍니다.벽에 똥칠하는 악마들의 기저귀도 채워 줍니다.죄를 뉘우치지 않은 모든 어설픈 칼날들이나를 향하고 있지만 어금니로 살포시 씹어줍니다.역사에 이름을 남긴 모든 위인들에게 낙인을 찍고 있습니다.모든 권력자, 광대, 과학자들에게도 또한 낙인을 찍고 있어요.죄를 뉘우치지 않은 모든 어설... » 내용보기

DIARY - 시대마음

평화 통일이 되었든, 전쟁으로 통일이 되었든, 유토피아가 실현 되었다 한들슬픔에 빠질 것이다.내가 태어나기 전 부터 세상은 울었어야했다. 그녀는 그것을 간직하고 있었다. 소금이 흩날린다.더 이상 사랑 받을 수 없다. » 내용보기